메뉴 건너뛰기

쿠플존 KUPLEZONE



http://kuple.kr/186331 조회 수 2754 추천 수 8 댓글 3
Atachment
첨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전담.JPEG

네이버에 조치원 전자담배라고 검색하면 나오는 지도입니다. 광장글은 포탈 검색에 나오기에 상호명은 거론하지 않을게요.



A.  

세종시 법원에서 좀더 가면 있습니다. CJI라는 곳에서 만든 GENTLEMAN이라는 전자담배를 판매합니다. 액상은 10여 종류 정도 됐었습니다. 멀티샵이 아니라서 따로 설명할 게 없네요. 14년 11월 말부터 멀티샵들이 생겨나서 자연스레 안가게 됐습니다. 가게 느낌은 평범했네요.


B. 

정문에서 조치원역 가는 지하차도로 내려가기 조금 전에 위치해 있습니다.아메리퀴드의 N6, 잔티의 i7(오토식), 마샤의 루시아, 라미야의 R Series, MAG7의 M1과 Bullet을 판매합니다. 액상은 MAG7, 아메리퀴드, 마샤 제품들로 약 40여 종류 되는것 같습니다. 까페 분위기로 양키캔들도 판매합니다.


C.

학교에서 너무 멀어서 안갔습니다. 


D.

메가박스 맞은편에 위치해 있습니다. 전자담배는 MAG7의 M1, BULLET, 잔티의 i7(버튼식), 렉시, 큐브, 저스트포그의 1453, 2043 등의 제품이 있고 MAG7, 퀸비, 맥시멈, 파이, 바론6, 에픽쥬스, 허밍스사에서 제조한 60종의 액상을 판매합니다. 핸드폰 매장과 인테리어가 비슷합니다.


정리

B와 D에서는 액상 구입 시에 고대 세종캠 학생이라고 하면 청소하고 심지(코일)도 갈아줍니다. 12월부터 B,D에 비치된 모든 액상을 시연해 본 결과 퀸비는 향이 잔잔한 편이고, 맥세븐과 마샤는 좀더 세며 아메리퀴드가 가장 느낌이 있었습니다. 니코틴 강도는 같은 회사 제품이라도 향에 따라 차이가 있으며 아메리퀴드 사의 제품들이 강합니다. 15년 4월 초를 기준으로 작성하여 시간이 지남에 따라 취급하는 액상의 종류가 달라질수도 있음을 참고하셨으면 합니다.




6개월 이용 후기

헤비스모커였던 같은과 동기가 전자담배를 통해 금연에 성공한 것을 보고 작년 11월에 전자담배를 시작했습니다. 저 또한 헤비스모커로 일반 담배는 10년 가까이 피웠고, 약 네달간 연초를 피우지 않다가 최근 5전공의 압박으로 2주가량 흡연한 후 재차 금연하고 있구요. 이 과정을 통해 금연 후 증상과 흡연으로 인한 폐해를 알게 되었습니다. 


일단 연초를 끊게 됨으로써 나타나는 증상은 인터넷 검색을 통해 알게 된 내용과 매우 흡사해요. 사견으로는 니코틴 중독에 의한 금단 현상과 연초의 유해성으로 인한 금연 후 증상으로 나뉜다고 생각합니다. 두통, 집중력장애, 불안, 짜증, 졸음, 우울, 배변장애 등은 전자로, 식욕증가나 인후염, 기침, 가래 등은 후자로 추측되네요. 다만 뾰루지는 어디에 해당되는지 모르겠습니다.


저는 완전 금연이 아니었기에 니코틴 금단 현상은 전혀 경험하지 못했고, 금연 후 증상들은 신기하게도 모두 겪었습니다. 만 24시간이 지난 후에 담배 찌든내가 무엇인지 알게 되었고, 한달이 지난후에는 달라진 아침을 실감했으며 두달이 지나고 나서는 약 3주가량 기침을 하고 가래를 뱉었습니다. 100일쯤 됐을 무렵에 고등학교 친구들을 만났을때 저를 알아보지 못하는 일도 있어서 신기하기도 했네요. 물론 이러한 금연 후 증상들은 개개인에 따라 시기적으로 차이가 있을거라 생각합니다. 


개인적으로 아침이 달라진다는 것은 눈뜬 후부터 실제로 기상하기까지 걸리는 시간이 짧아지는 것이라 생각합니다. 간단한 예로, 흡연자의 경우 기상하기까지 걸리는 시간이 HDD의 부팅속도라면 비흡연자는 SSD의 그것과 같습니다. 즉, 뒤척이는 시간이 현저히 줄어들며 필요하다면 언제나 군시절 짬찌 이등병같은 칼기상이 가능합니다. 


건강이 몹시 안좋은데도 담배를 피우는 친구에게 전자담배를 선물로 주고 얼마 지나지 않아 그녀석에게 감사의 말을 들은 적이 있습니다. 그 친구 외에도 주변 흡연자들에게 전자담배를 권고해서 더이상 제 주변에 헤비스모커들은 없게 되었구요. 때때로 연초를 피우는 친구들도 있지만, 예전처럼 하루에 한두갑씩 피우는 친구는 더이상 없네요. 주변 친구들을 관찰한 결과 선천적으로 기관지가 약한 흡연자가 전자담배로 갈아탄 경우 혈색이 굉장히 좋아졌습니다. 그 가시적인 변화는 1달이 지났을 무렵부터 확인되었구요. 유년기에 천식을 앓았던 저 또한 그러해서 "대학생활 편하냐?", "스님같다"는 말 등을 들었습니다.(전정 4학년입니다ㅠㅠ)


어느덧 담배 가격이 인상된지 넉달째이고, 대부분의 흡연자들이 한번 쯤은 전자담배를 접해 보았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허나 쿠플존에서 전자담배 관련 정보글이나 이를 통한 연초 금연 후기를 본 적이 없어 자세한 후기글을 남기려고 마음을 먹게 되었구요. 대학생활 4년간 과 생활도, 동아리 활동도 전혀 하지 않으며 대체로 동기들이랑만 지낸 터라 학우들에게 딱히 도움을 준 일도 없었던 것도 이 글을 쓰게 된 계기 중 하나입니다.


티아라가 강조한 것처럼 결국 중요한 것은 의지입니다. 지속적으로 흡연한다는 것은 니코틴 중독을 끊어내지 못하고 무언가를 빨아제끼는 습관을 계속해 나가는 거라 생각합니다. 따라서 완전 금연이라는 것은 중독과 습관 모두를 동시에 끊어버리는 행위이기 때문에 강한 인내와 의지가 필요하다고 생각되며 제 경험상 전자담배를 통한 금연은 두가지 모두 해당되지 않기 때문에 아무런 고통도, 스트레스도 없었습니다. 그저 연초를 피우고 싶지 않다는 정도의 약한 동기였죠. 버스나 지하철, 강의실에서 자주 맡는 담배 찌든내는 그 약한 의지를 조금이나마 강화시켜주었습니다. 이제는 늘 전면 금연 술집만 찾아다니게 되었구요.


6개월 간의 사용과 지속적인 검색을 통해 전자담배에 관해 어느정도는 알게 되었다고 생각합니다. 고소크리를 예방하고자 가격을 명시하지 않는 것과 어떠한 제품도 추천하지 않은 것, 그리고 공돌이의 어설픈 필력에 관해서는 양해를 부탁드리며 글을 마무리 하고자 합니다. 다음주에 전공 시험이 5개가 있는 관계로 실시간 답글은 힘들지만 시간 나는대로 댓글을 확인하도록 할게요. 보다 많은 학우들이 정보를 공유할 수 있도록 질문은 쪽지보다는 댓글로 달아주셨으면 합니다.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profile
    KM 2015.04.16 17:37
    정성글은 추천!
  • profile
    개발자 2015.04.16 18:17

    비흡연자지만 추천!

  • profile
    아빠술안주 2015.04.16 23:19

    반갑네요. 저도 연초담배에서 전자담배로 옮기고 연초담배는 입에 거의 안댑니다.  
    요즘 전자담배 시장이 전체적으로 많이 불안정합니다. 정부에서 암암리에 하나둘 씩 규제카드를 꺼내들고 있고,
    시장은 커져가는데 이상하게 점점 기기 및 액상 가격은 올라가고 있고...ㅠㅠ
    (저는 기기나 액상 기타 부품을 자급자족 해서 그다지 타격은 없지만).
    쉽게 전자담배로 넘어가면 쉽게 연초담배를 다시 태우게 됩니다. 아무리 전자담배라도 연초담배의 그 맛..

    꼬릿한 냄새와 함께 연초잎과 얇은 종이필터가 타면서 나는 매캐한 연기맛은 못내거든요. 
    연초회사들이 맛과 중독성을 위해 연초담배에 넣는 다양한 화학물질들은 첨가할 수 없기 때문에요.
    (일부 연초담배에 '맛'을 위해 암모니아를 첨가한다는 사실 얼마전에 알고 충격받았습니다ㅠㅠ)

    연초를 끊고 전자담배를 시작하기 전에는 반드시 꼼꼼히 알아보고, 계산기 두드려보고 시작해야합니다.
    매장가서든 친구에게서든 한번 시연해보고 구매하지 말고,

    전자담배에 대해 다양한 정보를 습득한 이후에 시작해야 실패 확률이 줄어듭니다.

    또한 글쓴분 말대로 연초를 끊겠다는 의지가 가장 중요합니다.
    전자담배는 금연보조제가 아니며, 금연보조제로 생각하고 시작했다가는 다시 연초를 잡게되는 경우가 열에 아홉입니다. 
    연초담배를 완전히 끊는데는 얼마 안걸렸습니다. 처음 일주일이 힘들었는데, 꾹 참고 연초담배를 멀리 했습니다.
    그 다음부터는 한층 수월했습니다. 두달정도 연초를 멀리하니 글쓴분께서 말하는 신체의 변화가 느껴졌죠.
    가장 기억에 남는 신체변화는 폐활량의 증가(뛰어보면 압니다), 혓바닥 백태 사라짐.
    예상하지 않았거나 금연의 효과로 와닿지 않던 변화들이죠.

    저는 처음에 일반 연초담배에서 말보로 레드정도로 높은 니코틴을 첨가해서 사용하다가..요즘은 거의 안넣는 수준까지 왔습니다.
    지금은 전자담배를 다루는게 취미가 되었지만..언젠가는 이 전자담배도 끊을 수 있을 것 같네요. 

    글쓴분 언제 한번 만나서 담소나 나눠봤으면 좋겠네요. 주변 전파자들 대부분 연초담배로 회귀한 사람들이 많거든요ㅎㅎ
    아, 그리고 저도 가능한한 알고 있는 모든 정보 공유할 수 있으니 쪽지나 댓글 달아주시면 알려드릴게요. 


List of Articles
글쓴이 조회 수 분류 제목 추천 수 날짜
마법소녀추종자 123426 이벤트 2019 캠퍼스 간 소속변경 합격생 합격수기 공모전 file 0 2019-01-11
쿠플존 122829 정보 [고려대학교 세종캠퍼스 이용가이드 2018ver.] 0 2018-02-07
쿠플존 120921 공지 학우들을 위한 학교주변 부동산 게시판 오픈 3 file 3 2017-01-18
필립치과 2848 [치과제휴혜택]필립치과 충치치료부터 치아미백까지 한 곳에서! >>&gt... 4 file 0 2015-04-13
종수 2775 담소 안녕하세요 후배여러분 10 15 2016-03-03 02:06
승승장구총학생회 2775 정보 학교 구조개혁 방안과 총학생회장 당선단이 학우여러분들에게 드리는 말씀 29 file 9 2015-12-05 20:55
Feeny 2774 질문 왜 버스표가 항상 매진되죠? 6 0 2015-05-22 22:20
개미 2760 담소 큰일입니다.. 6 file 0 2016-06-27 14:55
빰빰 2759 담소 경력개발센터 방문했습니다 10 3 2016-02-24 14:12
파워업 2755 질문 블랙보드에서 수강생 볼 수 있는 방법 있나요? 5 0 2015-08-04 11:40
냐옹 2754 정보 학교 주변 멀티샵 정보 + 전자담배 6개월차 생생후기 3 file 8 2015-04-16 17:34
쥬쥬zz1 2732 토론 학술 전세낸 사람들 많내 10 3 2015-03-09 13:36
이카루스 2730 정보 본관 건물도 신축하는 걸까요? 7 file 0 2016-10-19 18:03
도토리리 2724 질문 출석체크 앱 되시나요? 2 3 2016-09-02 13:54
바르미 2700 담소 학교 정문에 쏘카가 생겼네요? 11 file 0 2016-05-14 19:57
쿠플존 2697 이벤트 지금부터 서울랜드(!) 파격할인 이벤트를 시작합니다 file 0 2016-12-12 13:51
델라 2673 담소 구조개혁 평가결과 대충 정리 9 file 5 2015-08-31 16:07
메테소 2670 질문 91년생 박재현씨 아시는분 0 2017-02-26 18:26
소남 2663 담소 대동제를 맞이하여 걸린 저희과 현수막이 불만입니다 33 5 2015-05-15 19:17
KDBS 2649 정보 [KDBS] 161006 염재호 고려대학교 총장 대담 영상 "함께 풀어나가는 세종의 ... 2 file 0 2016-10-07 11:47
Jason 2628 정보 당구 동호회 "알다마다"에서 당구대회를 개최합니다. 6/6일, 7일 0 2015-06-01 15:41
미감수 2610 담소 [공동구매] 검정 롱돕바 공동구매해요! 7 file 1 2016-11-03 20:44
20,5 2608 정보 안녕하세요 야구점퍼 / 항공점퍼 공구진행하고있는 막걸리 공구입니다. 3 file 0 2015-03-27 19:41
KDBS 2607 정보 [KDBS] 2017년 제 1학기 총학생회장 후보자 (어울림 선본) 공청회 회기록 전문 2 1 2016-11-29 08:3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238 Next
/ 238
위로 가기
고려대 포털 블랙보드 도서관 버스정보 오늘의 식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