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쿠플존 KUPLEZONE

조회 수 7497 추천 수 20 댓글 1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벌써 2016년 1학기 개강이 시작인가요?

응답하라 1997년 12월에 면접보러 오던 날 눈이 많이와서 면접 못보는건 아닌지

긴장했던게 불과 몇일전인 것 같은데 2016년이라니요.

 

저와 함께 생활을 했던 저의 동기, 선배, 후배들은 비록 자주 만나지는 못하지만

한번씩 만날때면 여전히 끈끈함이 있습니다.

같은 시기에 학교를 다니면서 그 나이 대에 늘 하는 고민을 같이했고

같이 화내고 같이 상처 받고 같이 웃으며 살았기에

한국 사회에서 30대 후반으로 살아갈 양분을 얻은 것 같습니다.

 

신문에서는 인문학을 해야한다고 머리에 인이 박히도록 얘길하는데요.

제가 인문학을 잘 알지는 못하지만 인문학이 중요하다고 말하는 이유가 결국은 인성인 것 같습니다.

기술이나 영어 구사 능력이나 이런 것들은 어디가서 일을 하던지

1~2년이면 누구나 보통 이상 수준을 할 수 있는 것들이고요.

사람을 성장시키는 자양분은 결국 인성이었습니다.

나와 함께 일하는 사람이 어떤 사람이냐에 따라 나의 성패도 거의 달라지더랍니다.

언젠가 신입 사원이 온다고 하면 늘 하는 생각이

너무 성과 지향적인 사람이 아니길, 오만하지 않되 자신감이 넘치는 사람이길,

웃는 사람이기를, 밝은 사람이기를, 일은 못해도 되지만 자세는 되어있기를 이런 것들입니다.

 

본인이 본인을 포기하지 않고 꾸준히 노력하면 언젠가 업무분야에서 포텐은 터지게 되어있습니다.

그게 대리 때 터질것이냐 (대부분은 대리 때 터지죠) 과장이 되서야 터질거냐의 차이일 뿐이지요.

그런데 팀에 녹아들지 못하는 사람은 아무리 잘났어도 일에 별로 도움이 안되더라구요.

엄청나게 잘나서 모든 성격적 단점을 극복하는 사람이 있다고는 하지만 저는 본적이 없네요. ㅎㅎ 아마도 극소수겠지요.

같이 일하기에 좋은 사람은 마음을 읽어주는 사람이었습니다.

상사가 왜 이런 말을 했는지, 후배가 무엇 때문에 힘들어하는지, 보고서를 내놓으라고 의도가 무엇이었는지,

지금 내가 해야할 것은 무엇인지를 잘 아는 사람이었습니다.

 

여러분 모두가 그런 사람이 되기는 어렵겠지만 그래도 더 많은 후배들이 더 훌륭한 인성을 가꾸시기를 바랍니다.

전공 수업, 교양 수업, 영어공부, 스펙쌓기 하지 말란 말씀은 못드려요.

해야지요. 다른 사람들도 다 하는데 나만 안할 수는 없는 일이지요.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후배, 선배, 동기들과

같이 밥먹고 같이 농구 축구 하고 같이 커피 마실 시간마저 없지는 않으실거에요.

같은 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과 함께 시대를 살아가시기를 조언드립니다.

 

언제가 될 지 모르겠지만 다음에 올 땐 다른 얘기로 뵙지요. 안녕히~ (FROM 쿠플존 창조주)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추천 수 조회 수 제목 날짜
공지 필립치과 0 2608 [치과제휴혜택]여름방학 뭐해? 치과치료혜택받개! 필립치과 레진치료5/치아미백17.9 - 비급여진료 최대 50%(치아미백,치아성형,충치치료,스켈링,임플란트 등) 댓글 4 file 04-13
245 eltti 13 5520 서창리 강원빌 원룸 가지마세요...ㅠ 댓글 3 02-11
244 달콤쿠크다스 24 25551 고려대 세종캠퍼스 학생이 지방에 취업할 때 알아둬야 할 점 댓글 8 07-08
243 다시돌아올수는없나요 19 5457 언제까지 이런식의 무책임한 행정을 지켜보고 있어야합니까 04-11
242 동베이후 10 5655 이성영 탕수육 서비스 불만 댓글 5 04-05
241 야호랑 12 4017 승승장구는 본인이 뱉은 말에 책임을 지십시오. 댓글 1 file 04-01
240 MAXIM 15 2871 승승장구 뭐하나요 03-08
239 하롱하롱 20 5904 세종총학은 농심 앞 중앙광장에서 무릎꿇고 석고대죄하라 댓글 7 12-03
238 존잘하하 14 3294 오송역까지의 셔틀노선 개설이 시급합니다 댓글 5 file 12-01
237 긍정의힘! 13 4671 우리가 총학생회장 후보 '어울림'을 반대해야하는 이유 댓글 13 file 11-28
236 KS 14 4053 존경하는 학생회 후보자님들께 댓글 11 11-25
235 헤스 19 7944 학식 청결성, 신선성 촉구 (혐주의) 댓글 12 file 06-18
234 misol 17 4001 학교 밖에서 논문 읽는 방법 댓글 15 file 04-11
233 backspace 14 8604 진리관 CJ로 바뀌고 나서 별로지 않나요?... 댓글 42 03-25
232 존잘하하 13 2220 도서관 1층 복사실 전용 환풍기가 필요합니다 댓글 4 03-25
» 종수 20 7497 안녕하세요 후배여러분 댓글 15 03-04
230 나사빠진사람 14 1549 공공감사위원회 발족 건의문 댓글 7 file 02-22
229 크하하하ㅏㅎ 13 2929 북한학과 통·폐합’에 대한 고려대학교 북한학과 학생비상대책위원회 성명서 댓글 3 02-03
228 기수학 12 4967 홍랑학사 비추천의 글. 댓글 6 01-31
227 一見鍾情 18 3829 총학이 실내흡연하는건 너무하지않나요? 댓글 6 01-05
226 노대동 27 6132 학교근처 CU편의점에서 묻지마 폭행을 당했습니다. 댓글 12 11-2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 Next
/ 13
글 작성
10
댓글 작성
5
파일 업로드
0
파일 다운로드
0
게시글 조회
0
추천 받음
10
비추천 받음
-1
위로 가기
고려대 포털 블랙보드 도서관 버스정보 오늘의 식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