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쿠플존 KUPLEZONE

조회 수 6054 추천 수 27 댓글 1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일시: 2015년 11월 23일 새벽

장소: 과기대 밑 두진아파트 옆 CU편의점

 

쿠플존에서도 이런 글이 올라오면 읽다가 내 일이 아닌 것으로만 생각 들었는데, 막상 제가 당하고 쓰려니 참 속이 터집니다.

 

사건의 발단은 이렇습니다. 당시 저도 술을 먹은 상태였으나 기억은 할 수 있을 정도의 취한 상태였고, 후배와 같이 CU편의점으로 들어가서 간단하게 맥주를 사고 휴게실로 들어가는 과정에서 일어난 일입니다.

 

앉아있던 남자 2명이 등을 돌리고 앉아있음에도 불구하고 제가 들어온 것을 보고 고개를 돌리며 노골적으로 쳐다보는게 느껴져서 상대방이 술을 많이 먹고 만취한 상태로 시비를 걸려고 하는 행위인거 같아 회피를 하기위해 일부러 눈을 피했습니다. 전자레인지를 돌리고 따라 들어오던 후배도 들어오면서 이상함을 눈치 챘지만 그러려니 하고 자리에 앉았는데 고개를 돌려 노골적으로 계속 쳐다보길래 후배가 “혹시 저희를 아시는 분인가요?”라고 묻자 난데없이 욕을 퍼부었습니다.

 

그 과정에서 제가 상대방이 술을 먹은 것 같으니 상대해주면 싸움이 날 것 같아서 아무 말도 못하게 후배를 제재 시켰습니다. 우리가 아무대답도 안하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한참 욕을 퍼부으니 후배가 “욕은 자제해주시죠”라고 정중하게 말하는 순간 후배의 얼굴 정면을 손바닥으로 내려치며 무차별적으로 폭행을 가하기 시작했습니다.

 

그 상황에 CCTV가 있고 정상적인 사고를 가진 사람이라면 같이 싸워야겠다는 생각이 들진 않았을 것 같습니다. 너무 황당하고 머릿속이 하얘지는데 일단 맞는 후배를 보호하기 위해 말리는 과정에서 지속적인 폭행을 당했습니다. 밖에 있던 CCTV부터 전부 찍혔고 맞으면서 편의점 안까지 들어갔기 때문에 편의점 안의 CCTV에서 더욱 선명하게 전부 찍혔습니다.

 

CCTV가 찍고 있는 상황에서 최대한 급소를 피하며 맞았고 1~2대 때리는 상황이 아니었고 무차별적으로 때리는 상황이었기에 그 과정은 10~20분 정도 되었습니다. 상대방 측에서 한명을 말리고 나갔고, 그사이 경찰에 신고를 하고 편의점에 쓰러진 물건들을 정리하는데 다시 들어와서 폭행을 가했습니다. 결국 경찰이 도착하기 전 가해자들은 도주 했습니다.

 

경찰이 오고 진술서를 쓴 후 경찰은 돌아갔으나 그 가해자 일행이 숨어있었는지 잘 모르겠으나 경찰이 돌아간 것을 보고 다시 와서 또 한 번 시비를 걸려 하는 것을 그냥 무시한 채 돌아갔습니다.(이 상황은 밖이었으나 확인해본 결과 밖에도 방범용 CCTV가 있으므로 확인이 될 것입니다.) 이 사건이 서로가 싸우기 전에 시비가 붙고 하는 과정이 있었으면 모르겠으나, 그런 과정이 전혀 없고 누군지도 모르는 사람한테 당했다는데에 너무 황당할 뿐입니다.

 

다음날 지인으로부터 들은 얘기인데, 그 거리를 지나가는 과정에서 과기대 밑 요거프레소 옆 GS25 편의점에서 누군지는 모르겠으나 7명 정도의 인원이 술을 마시며 얘기하는게 들렸답니다. 누군지도 모르는 사람들이니 지나가면서 들으려고 들은게 아닌데도 불구하고 제 얘기를 하는것 같아서 들어보니

 

“어제 ㅇㅇ가 사람을 팼다”,

“걔는 기억이 하나도 안난대 ㅋㅋㅋ”,

“어휴, 맞은애 불쌍하다 ㅋㅋ”

 

라면서 무용담을 펼치는 식으로 얘기를 하고 있었다는 것에 대해 우리학교 학생이 맞는 것 같고, 반성의 모습이 하나도 보이지 않는 것 같고 사태의 심각성을 전혀 모르는 것 같습니다. 어떻게 이게 학생의 모습이고, 이게 어떻게 무용담이 될 수 있는지 정말 대단하다고 느껴지네요.

 

가해자들이 도주 중인 상태이나, 경찰에서도 충분한 증거가 있으니 100% 잡을 수 있다고 확답을 주셨고 또한 정확히 찍힌 CCTV와 충분한 목격자도 있으므로 범인을 찾고 목격자를 찾으려고 쓴 글이 아닙니다. 학교를 다니면서 이런 묻지마 폭행이 무서워서 되겠습니까? 학교를 다니면서 평생 잊을 수 없는 트라우마가 될 것 같습니다. 또한 여러분들도 이러한 일이 무겁게 책임져지지 않는다면 누군가의 표적이 될 수 있습니다. 지속적인 관심 부탁드리겠습니다.

 

조만간 경찰서에서 연락이 올 것입니다. 그때 제가 CCTV를 보고 증거들을 가지고 다시 한 번 글을 쓰도록 하겠습니다. 가해자들이 말하는 것을 들어봤을 땐 단순하게 생각할 수도 있겠지만 저는 단순하게 넘어가지 않으려 합니다. 필요하다면 다음 글을 쓸 때 저의 신분도 밝히겠습니다. 그리고 곧 대면하게 되겠지만 진짜 궁금해서 묻고 싶네요. 왜 때렸냐고. 어차피 묻지마 범행 가해자들의 대답이 뻔하겠지만 그래도 묻고 싶네요. 도대체 왜 때렸냐고.

 



  • profile
    나으신상정보 2015.11.25 10:22
    정말 안타까운 일이군요. 현명하게 대처하시되, 같은학교 학우라고 눈감아주는 일은 없었으면 합니다. 범죄자는 범죄자로서의 대우를 받아야죠. 얼핏봐서는 일명 '폭처법'의 대상에 해당하는 듯 하고 이 법에서 최소 징역1년에 처하도록 규정하고 있는 바, 관련규정에 해당하는지 여부에 대해서 검토해보셨으면 합니다. 물론 법률전문가와의 상담과정에서 검토하겠지만요.
  • profile
    폼클렌져 2015.11.25 11:03

    고소해서 절대 합의보ㅡ지 마시고 무조건 벌금형이라도 나오게 하신다음 민사소송까지 거세요

  • profile
    Flying 2015.11.25 11:04

    눈감아주지 마세요

    깜방에서 눈감게 하세요

  • profile
    소년에서아저씨로 2015.11.25 11:05

    반드시 처벌하세요. 20살넘어서 폭행전과 뒤집어쓰거나 합의금 수백만원씩 물어줘봐야 철듭니다.

    법이 주먹보다 앞선다는걸 아직도 모르다니..

  • profile
    인간인간 2015.11.25 11:41

    손모가지 하고 무릎꿇고 빌면 용서해줘요 ㅋㅋㅋㅋㅋㅋㅋㅋ

    아 이것땜에 로그인했네 ㅋㅋㅋㅋㅋㅋ몇달만인지

     

  • profile
    MoonChild 2015.11.30 14:13
    왤케수준덜떨어진 하류인생들이많지.. 힘내세요
  • profile
    응안녕 2015.12.01 17:46
    저런학생때문에 지잡대라고 욕을먹지 제발 나이 먹을만큼 먹었으면 나잇값좀 해라 쪽팔린다. 신상도좀 올렸으면
  • profile
    Lunik 2015.12.09 23:38

    잡아서 꼭 인실X 시키길 바랍니다.

  • profile
    에스프레소 2015.12.10 23:45
    저런 학생이 우리학교 학생이란게 부끄럽네요...
  • profile
    향기바람 2016.02.10 02:27
    12년도에도 기숙사 뒤편에서 묻지마폭행으로 한 학우가 크게 다친적이 있었죠.. 그때 범인 못찾은 것으로 알고 있는데 피해자는 얼마나 답답하고 억울할까요. 이런 건은 합의 같은것 하지 마시고 단호하게 처벌해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또, 법적 처벌과는 별개로 학교차원의 징계 또한 꼭 이뤄져야 된다고 봅니다. 그다음날 폭행사실을 자랑하듯이 주변에 얘기한것을 보면 전혀 반성, 후회의 기미가 없으며 아주 악질인것 같네요.
  • profile
    간.D 2016.02.15 13:10
    민사 형사 소송전부 걸어서 버릇을 고쳐놔야함
  • profile
    곤뇽왕 2016.02.18 10:26
    고소해서 합의금 한 50-60 받으세요 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글쓴이 추천 수 조회 수 제목 날짜
공지 필립치과 0 2602 [치과제휴혜택]여름방학 뭐해? 치과치료혜택받개! 필립치과 레진치료5/치아미백17.9 - 비급여진료 최대 50%(치아미백,치아성형,충치치료,스켈링,임플란트 등) 댓글 4 file 04-13
246 eltti 13 5247 서창리 강원빌 원룸 가지마세요...ㅠ 댓글 3 02-11
245 달콤쿠크다스 24 23787 고려대 세종캠퍼스 학생이 지방에 취업할 때 알아둬야 할 점 댓글 8 07-08
244 다시돌아올수는없나요 19 5310 언제까지 이런식의 무책임한 행정을 지켜보고 있어야합니까 04-11
243 동베이후 10 5583 이성영 탕수육 서비스 불만 댓글 5 04-05
242 야호랑 12 3954 승승장구는 본인이 뱉은 말에 책임을 지십시오. 댓글 1 file 04-01
241 MAXIM 15 2817 승승장구 뭐하나요 03-08
240 하롱하롱 20 5823 세종총학은 농심 앞 중앙광장에서 무릎꿇고 석고대죄하라 댓글 7 12-03
239 존잘하하 14 3249 오송역까지의 셔틀노선 개설이 시급합니다 댓글 5 file 12-01
238 긍정의힘! 13 4623 우리가 총학생회장 후보 '어울림'을 반대해야하는 이유 댓글 13 file 11-28
237 KS 14 4035 존경하는 학생회 후보자님들께 댓글 11 11-25
236 헤스 19 7887 학식 청결성, 신선성 촉구 (혐주의) 댓글 12 file 06-18
235 misol 17 3974 학교 밖에서 논문 읽는 방법 댓글 15 file 04-11
234 backspace 14 8541 진리관 CJ로 바뀌고 나서 별로지 않나요?... 댓글 42 03-25
233 존잘하하 13 2220 도서관 1층 복사실 전용 환풍기가 필요합니다 댓글 4 03-25
232 종수 20 7467 안녕하세요 후배여러분 댓글 15 03-04
231 나사빠진사람 14 1549 공공감사위원회 발족 건의문 댓글 7 file 02-22
230 크하하하ㅏㅎ 13 2902 북한학과 통·폐합’에 대한 고려대학교 북한학과 학생비상대책위원회 성명서 댓글 3 02-03
229 기수학 12 4934 홍랑학사 비추천의 글. 댓글 6 01-31
228 一見鍾情 18 3817 총학이 실내흡연하는건 너무하지않나요? 댓글 6 01-05
» 노대동 27 6054 학교근처 CU편의점에서 묻지마 폭행을 당했습니다. 댓글 12 11-2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 Next
/ 13
글 작성
10
댓글 작성
5
파일 업로드
0
파일 다운로드
0
게시글 조회
0
추천 받음
10
비추천 받음
-1
위로 가기
고려대 포털 블랙보드 도서관 버스정보 오늘의 식단